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3, 기후변화 최대 피해지, 북극 스발바르는 지금

북극다산과학기지가 있는 니알슨 계곡 빙하.바다와 맞닿아 있던 거대한 해안빙하들이 씨가 말랐다.섬을 뒤덮은 만년설과 피오르드에 반짝이는 빙하….필자가 영원히 잊지 못하는 노르웨이 북쪽 ‘스피츠베르겐’ 섬의 모습이다. 그러나 14년 만에 경비행기를 타고 내려 본 섬은 과거와 달라도 너무 달랐다. 만년설은 흔적만 남았고...(계속)
글 : 남승일 극지연구소 극지고환경연구부
에디터 : 이영혜
이미지 출처 : 최경식, 정지영, 남승일, 우주선

과학동아 2017년 03월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