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Part 1. ‘기묘한’ 2차원 세계를 설명한 개척자들

노벨물리학상

왼쪽부터 덩컨 홀데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데이비드 사울레스 교수. 작년 노벨상 발표를 앞둔 10월 초, 필자는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올해 노벨상 수상자는 데이비드 사울레스(미국 워싱턴대 교수)-덩컨 홀데인(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찰스 케인(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교수) 이렇게 세 명이면 좋겠다.” 필자의 소망이 듬뿍...(계속)
글 : 한정훈 성균관대 물리학과
에디터 : 최영준
이미지 출처 : Princeton University, Office of Communications, Denise Applewhite, 한정훈, 고등과학원

과학동아 2016년 11월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