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미지의 물질을 보는 창 결정

2014년은 결정학의 해

기념품점에 가면 늘 눈을 사로잡는 물건이 하나 있다. 바위 안의 빈 공간에서 수정이 자란 것을 보기 좋게 잘라 장식한 물건이다. 수정이 뭉쳐 있다하여 ‘자수정 클러스터’나 암석 속의 빈 공간에서 자랐다는 뜻에서 ‘자수정 정동(晶洞, Goede)’이라고 부르는 기념품이다. 조명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는 것을 보면서 사...(계속)
글 : 오가희 과학동아 solea@donga.com
이미지 출처 : Kalju Kahn, 위키미디어, 펜실베니아주립대

과학동아 2014년 01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