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MS와 IBM도 우리의 후발주자”

서울공대 카페 ➒ 전기·정보공학부 차상균 교수

전기·정보공학부를 “전기전자공학과 컴퓨터공학이 합쳐진 학부”라고 소개했다. 좀 더 한 마디로 학부를 표현할 수는 없냐고 재차 묻자, 차 교수는 약간 뜸을 들인 후 “전기신호로 도구를 만드는 학부”라고 대답했다. 전기·정보공학부가 다루는 반도체,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소프트웨어 등등 하나도...(계속)
글 : 이우상 idol@donga.com
이미지 출처 : istockphoto

과학동아 2013년 09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