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마피아’의 자원개발

20년 전 3월, 이화여대 대학원에 강의를 하러 오신 전효택 교수님과 운명적으로 만났다. 당시 열정적인 강의와 신선한 연구에 매료됐다. 필자 인생의 전환점이었다.외부에서는 응용지구화학연구실을 ‘서울대 마피아(마음과 피가 통하는 아름다운 연구실)’라고 부른다.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는 선·후배사이가 워낙 돈독해서 생긴 별명이다...(계속)
글 : 이진수 jslee@mireco.or.kr

과학동아 2011년 12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