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누에와 함께한 특별한 추억

필자가 대학원에 진학할 당시에는 생명공학 붐이 지금처럼 일지 않았다. 오히려 돼지고기가 열리는 나무, 호박만한 토마토와 같은 유전공학 생산물을 사람들은 극대화된 과학기술의 상징물이라며 희화해했다. 참고로 당시 화학공학과 안에서 세부전공의 인기도는 수년간 반도체와 고분자 분야가 강세였다.하지만 필자는 자성박테리아를 먹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물고기, 후각 ...(계속)
글 : 최신식·명지대 자연과학대 식품영양학과 조교수 sschoi@mju.ac.kr

과학동아 2009년 11호

태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종이잡지 정기독자는 구독중인 잡지의 모든 콘텐츠를 구독 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